산업‧분양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바노바기성형외과,목 리프팅 라이브 서저리(수술시연) 이원 생중계
 
황인석 기사입력  2019/11/11 [11:09]

 

바노바기 성형외과가 지난 9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2019 대한성형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PRS KOREA 2019)’에서 위성 생중계로 목 리프팅 라이브 서저리(live surgery, 수술 시연)를 선보였다.

 

대한성형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는 대한성형외과학회의 연례 국제 학술행사로,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집대성, 미래를 위한 도약을 주제로 진행됐다. 올해는 세계 각국의 성형외과 전문의 300여 명과 국내 성형외과 전문의를 포함한 국내 관계자 1500여 명이 참석했다.

 

▲     © 편집부

 

바노바기 성형외과는 2일차인 9, 조정목 원장이 연자로 나선 가운데 '엘라스티꿈을 이용한 비절개 이중턱 교정술(Double chin correction with Elasitucum)'을 주제로 위성 생중계를 통해 라이브 서저리를 시연했다. 조 원장의 리프팅 시연은 서울 역삼동 바노바기 성형외과에서 이루어졌으며, 삼성동 강연장에는 이원 생중계로 수술 과정이 중계됐다.

 

조 원장은 엘라스티꿈이라는 특수 실을 이용한 효과적인 목 리프팅의 노하우와 경험을 발표해 참석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조정목 원장은 최근 비침습적인 방법을 이용한 성형 트렌드는 리프팅에도 적용돼 리프팅 시술 시 최소한의 절개를 선호하고 있다안전과 지속성 역시 중요한 부분인데 엘라스티꿈의 경우 일반 실리프팅보다 효과가 오래가는 것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엘라스티꿈은 리프팅에 사용되는 강한 탄성의 특수 소재 밴드로, 바노바기 성형외과는 엘라스티꿈 국내 최다 시술 병원으로서 지금까지 3,000례 이상의 환자를 시술한 바 있다.

 

이어 조 원장은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한국의 우수한 의료 기술과 제품을 알릴 수 있었다앞으로도 각국의 분야별 전문의들과 의료 기술을 적극적으로 교류해 나갈 것이며, 국내외 학술활동 및 임상 연구를 활발이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1/11 [11:09]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