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안시, 초록색 우리 배, ‘그린시스’ 홍콩 시장 진출
국내 육성 배 그린시스를 홍콩에 시범 수출해 시장성 평가
 
강석철 기사입력  2020/09/24 [22:57]

▲     © 강석철

천안시농업기술센터(소장 이혁재)는 저장성이 뛰어나고 색이 특이한 우리 배 품종 그린시스를 지난 22일 홍콩에 시범 수출했다고 밝혔다.


센터는 이번 시범 수출을 통해 현지 바이어와 소비자를 대상으로 그린시스의 시장성을 평가하고, 국내에서 육성한 배에 대한 해외 시장의 반응과 수출 활성화 방안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시범 수출에서는 그린시스와 우리 배 품종 신화’, ‘슈퍼골드도 함께 평가를 받는다.


그린시스는 동양배와 서양배를 교배해 만든 품종으로 2012년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했으며 9월 중하순 경에 수확한다.


껍질 색이 녹색이며, 한 개 크기는 470g, 당도 12.4브릭스(°Bx) 정도로 2018년 국내 도매시장의 중도매인 평가에서 식감이 아삭하며 과즙이 풍부하고 특히 껍질이 초록색으로 특이해 소비자 구매 욕구를 충족해 줄 것으로 평가받았다.


또 상온에서 30일 정도 저장할 수 있어 수출이 유망한 품종으로 주목받고 있다. 2017년 아랍에미리트 농식품박람회에서는 아삭한 맛으로 바이어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현재 신품종 보급 단계에 접어든 그린시스를 천안, 울산, 익산 등 전국에서 21헥타르(ha) 재배하고 있으며, 재배면적이 점점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이번에 시범 수출되는 물량은 총 405kg으로 충남 천안에서 생산됐고, 센터는 비파괴당도기를 통해 12.4브릭스(°Bx), 470g/개 이상의 고품질 그린시스를 선별해 수출했다.


수출 길에 오른 우리 배는 홍콩 유명매장(Yata )에서 106일부터 5일간 판촉 및 홍보될 예정이며, 센터는 경쟁국의 배와 품질 비교, 선호도, 가격 등을 조사해 향후 수출 확대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한편, 천안시농업기술센터는 중장기 수출유망품목 육성계획에 따라 2018년부터 2022년까지 매년 6개 품목, 30개 품목을 선정해 수출유망 품목으로 육성하고 있다. ‘그린시스2020년 수출유망 품목으로 선정됐다.


박달영 연구보급과장은 이번 시범수출을 통해 해외 소비자에게 국내 육성 배 품종에 대한 이미지를 제고하겠다, “품질 및 가격경쟁력 등 현지 시장성 평가를 바탕으로 우리 품종 수출 확대 방안을 마련해 수출시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9/24 [22:57]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