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안시, 특산품 ‘하늘그린 멜론’ 첫 수확
이필영 씨 비닐하우스에서 평균보다 20여일 빠르게 출하
 
강석철 기사입력  2021/05/07 [23:24]

▲     © 강석철


천안시농업기술센터가 천안시를 대표하는 특화작목인 하늘그린 멜론이 지난 6일 첫 수확 후 판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천안시 수신면의 천안멜론농촌지도자회 이필영 씨(70)는 비닐하우스에서 지난 2월 초순경에 아주심기한 후 가온(加溫)재배를 통한 멜론을 평균 재배보다 약 20여일 빠르게 출하했다.


이 씨는 비닐하우스 50개동(3.3ha)에서 심는 시기를 3차례로 나눠 5월 초부터 7월 말까지 멜론을 수확하는 멜론 재배경력 19년차 베테랑 농업인으로 전량 직거래로 판매될 만큼 단골고객을 확보하고 있다.


특히, 2020년부터 천안시농업기술센터에서 시범사업을 통해 보급한 휴대용 비파괴 당도계를 이용해 당도가 16브릭스(Brix) 이상인 멜론이 출하되도록 고품질 멜론 수확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늘그린 천안멜론상표로 유통되는 수신멜론은 당도측정 등의 선별과정을 거친 과육이 부드럽고 무늬가 없는 홈런스타 품종이다. 이달 말일부터 6월 말까지 한 달 동안 본격 출하가 시작되며, 올해 재배규모는 113농가 65ha에서 1,600여 톤을 생산할 것으로 예상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5/07 [23:24]  최종편집: ⓒ hd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